[Health] 당근은 정말 눈에 좋을까? 시력에 관한 진실

[Health] 당근은 정말 눈에 좋을까? 시력에 관한 진실

 

몸이 10냥이면 눈이 9냥이란 말이 있듯 눈은 건강 유지에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실생활에서 눈 관리에 소홀한 경우가 많다. 잘못된 정보로 시력을 망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최근 뉴욕타임스(NYT)는 시력에 대한 9가지 진실과 오해를 보도한 바 있다.

1. 책이나 전자기기를 가까이에서 보는 것은 좋지 않다 (O)
우리 눈은 장시간 가까이 있는 물체에 초점을 맞추도록 고안되어 있지 않다. 특히 어린 시절에 가까운 물체에 초점을 오래 맞추면 안구를 길어지게 만들어서 근시를 유발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20-20-20 규칙을 권장한다. 20분 동안 책을 읽은 뒤 20초 동안 20피트(약 6미터) 이상 떨어진 곳을 바라보라는 것이다.

2. 어두운 곳에서 책을 읽으면 시력이 나빠진다 (X)
조명이 너무 어두워서 책이나 태블릿에 눈을 너무 가까이 대야 한다면 위의 이유에서처럼 시력 저하 및 두통, 집중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 하지만 가까이서 보는 게 아니라면 시력 저하와 상관이 없다.

3. 야외에서 더 시간을 많이 보내는 것은 시력에 도움이 된다 (O)
야외 활동이 근시 발생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들이 있다. 밝은 햇빛은 망막에서 도파민 생성을 촉진해 안구가 길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4. 너무 많은 자외선은 시력을 해친다 (O)
자외선 A 및 B 광선에 너무 많이 노출되면 백내장 위험 등 망막에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일으킨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자외선 차단 선글라스와 안경, 콘택트 렌즈를 착용하면 도움이 된다.

5. 안경 착용을 잠시 쉬면 시력이 나빠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X)
안경이 시력을 더 나빠지게 할 거라고 생각해서, 안경 끼는 것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가끔 있다. 전문가들은 이것은 사실이 아니며, 안경이 필요하면 착용해야 한다고 말한다.

6. 스크린에서 나오는 약간의 블루라이트도 눈에 해롭다 (X)
일부 연구에서 블루라이트에 노출되면 망막이 손상되고 시간이 지나면 잠재적으로 시력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일반적인 노출에서 발생한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다고 전문가들은 본다. 이에 따라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을 쓰는 게 눈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도 없다고 한다. 하지만 스크린을 보는 것 자체가 안구 건조증을 유발하는 등 시력에 안 좋을 수는 있다.

7. 흡연은 눈 건강에 좋지 않다 (O)
흡연이 백내장 및 황반변성 등 노화와 관련된 안구 질환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가 있다. 담배의 독성화학 물질이 혈류에 들어가 망막, 수정체, 황반을 비롯해 눈의 민감한 조직을 손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8. 당근은 눈에 좋다 (O)
당근이 풍부한 식단이 완벽한 시력을 제공하지는 않지만 당근의 영양소가 눈 건강에 좋다는 증거는 있다. 한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C와 E 같은 항산화제 등 당근에서 발견되는 영양소가 노화 관련 황반변성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게 발견됐다. 항산화제가 풍부한 식단이 반드시 안구 질환을 막는 것은 아니지만 초기 황반변성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본다.

9. 시력이 나빠지는 건 노화의 필연적인 결과다 (X)
노화와 관련된 황반변성이나 백내장, 녹내장 등은 조기에 발견되면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다. 시력이 약해지면 ‘그냥 노화가 시작됐다’고 무시하지 말고 검안사 또는 안과 의사를 만나야 질환을 피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www-1.ozzo.kr

Categories Health-ko Tags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