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하루 종일 에어컨…냉방병 외에도 ‘이것’ 감염 주의

[Health] 하루 종일 에어컨…냉방병 외에도 ‘이것’ 감염 주의

고열, 근육통 등 일상생활 지장준다면 레지오넬라균 의심해야

 

무더운 여름, 얼음 가득한 음료를 마시다가 한기를 느낀 적이 있다면 냉방병을 의심해볼 수 있다. 덥고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며 에어컨을 하루 종일 틀고 생활하는 이들이 많다. 에어컨을 튼 뒤에는 찬 공기를 유지하고자 창문을 닫고 환기를 시키지 않는 경우도 흔하다. 하지만 이는 냉방병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냉방병은 몸이 실내외 기온 차이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발생한다. 여름철 우리 몸은 더운 날씨에 적응한 상태인데, 지나치게 차가운 실내에 오래 머물면 말초혈관이 급속히 수축한다. 이는 혈액순환이나 자율신경계 기능을 떨어뜨려 냉방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냉방병에 걸리면 두통이나 감기몸살, 어지러움 등 증상이 나타난다. 뇌에 피가 흐르는 양이 줄며 쉽게 어지럽고 졸린 것이다. 몸이 체온 조절을 위해 계속 열을 생상하면서 피로감을 쉽게 느끼기도 한다. 근육 수축이 불균형해지며 근육통이 발생할 수도 있다.

증상이 심하거나 오래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레지오넬라(Legionella)’균 감염일 수 있어서다. 이는 청결하지 못한 냉방기기에서 번식한 레지오넬라균이 공기를 통해 퍼지는 질환이다. 폐렴이나 독감과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며 면역력이 약한 이들에게 잘 발생한다.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박주현 교수는 “냉방병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에어컨 사용을 줄이고 충분한 수분 섭취와 휴식을 취하면 자연스레 낫는다”며 “고열, 기침, 근육통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의 증상이 지속된다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냉방병 예방의 핵심은 실내 온도 조절이다. 온도 변화에 따른 신체 조절 능력은 5℃ 내외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실내외 온도차를 5℃ 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아무리 더워도 그 차이가 8℃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냉방기기의 찬 공기가 몸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영화관이나 카페 등 장시간 에어컨을 튼 곳에 들린다면 긴소매 옷이나 담요 등을 챙겨 일정 체온을 유지할 것이 권장된다. 2~4시간 간격으로 5분 이상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것도 냉방병 예방에 효과적이다. 틈틈이 맨손체조와 가벼운 근육 운동으로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박 교수는 “냉방병은 면역 기능이 떨어졌을 때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며 “평소 꾸준한 운동과 규칙적인 수면, 건전한 식습관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www-1.ozzo.kr

Categories Health-ko Tags , ,